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막 그친 새벽 2시 30분...

 인적이 끊어진 주택가에는 가로등의 불빛만이 휑하게 비추고 있었습니다. 멀리 불 꺼진 가게 앞에선 뭔가 다투는 듯한 남자가 보였지만 별다른 생각 없이 집을 향해 난 어두운 골목길을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혹시 광수 아니십니까?"

 뒤편에서 붙잡으려는 듯한 또렷한 목소리가 날아왔습니다.

 '설마 나를 부르는 건 아니겠지.'

 '곧 잘못 봤다는 것을 알게 되겠지.'

 이런 생각들을 하며 못 들은 척 발걸음을 재촉하는데 이윽고 다가오는 친밀한 목소리에 질겁하고 달려 내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야! 같이 가자!"

 정신없이 집으로 뛰어들어 현관문을 걸어 잠그고 나니 집 앞으로 그 목소리가 웅성거리며 지나가는 것이 들려왔습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로벌 앵벌이꾼  (3) 2012.02.11
나의 괴상한 잠버릇  (0) 2012.02.11
자격지심과 상황의 오해  (0) 2012.01.30
시간의 속도  (0) 2012.01.11
뜻밖의 사람, 뜻밖의 공포  (0) 2007.05.01
투영(投影)  (0) 2007.04.02
자리가 사람을 망친다?  (0) 2006.07.07
운명의 장난  (0) 2006.04.27
가치의 재발견  (0) 2005.10.19
추억과의 악수  (0) 2005.08.11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