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란도 지프

추억 2012.01.21 00:31

 코란도 지프는 고등학교 시절부터 품어 온 꿈의 차였습니다. 계기는 어느 저녁, 하굣길에 학교 인근 주유소에 세워져 있던 코란도 지프 오픈카를 만나게 되면서부터였습니다. 어떤 험한 길이라도 헤치고 나갈 것 같은 남성적이고 투박한 모습, 검은 천으로 덮여 있던, 어두컴컴하면서도 아늑한 실내... 저는 그때부터 지나가는 코란도 지프마다 눈을 떼지 못할 만큼 완전히 매료되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간절했던 바람에도 그로부터 거의 10여 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후에야 저의 오랜 꿈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서울의 장한평 중고자동차 시장에서 운 좋게 구매했던 차량은 10년이 넘은 연식에도 보존상태가 매우 좋았습니다. 노후로 말미암은 불량 탓에 수리비가 좀 들긴 했지만, 아날로그 기계식 차량이 주는 운전의 즐거움, 희귀하면서도 클래식한 매력을 가진 차량의 소유주라는 자부심, 상대적으로 작은 체구와 소심한 성격 때문에 늘 마음 한구석에서부터 강한 남성성과 힘을 동경해왔던 저에게 채워준 만족감은 결국 5년 동안의 보유로 이어지게 하였습니다.

'추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토바이의 치명적인 매력  (0) 2013.02.10
코란도 지프  (2) 2012.01.21
아사꼬를 추억하다.  (0) 2007.04.13
울어버린 이등병  (0) 2003.07.04
6학년의 기억  (0) 2003.07.04
얼치기 강사  (0) 2003.07.04
다단계회사를 다니던 친구들  (0) 2003.07.04
비겁한 도피  (0) 2003.07.03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1. Favicon of http://tisdory.tistory.com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2.02.18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아직도 관리 잘 되어있는 코란도를 볼때면 어딘가 나도 저차 갖고싶다는 생각이 들더라지요 ㅎㅎ 얼마전까지만해도 저희아파트에 최초창기형 관리 잘된차 한대 있었는데, 지금은 어디가있으려나요.....

    • Favicon of http://www.jihyun.biz BlogIcon kwonjihyun 2012.02.18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서오세요^^ 철한자구/서해대교님. 디자인만으로도 남자의 마음을 흔드는, 묘한 매력이 있는 자동차였습니다.주말에 세차장에 가면 슬며시 다가오셔서 이것 저것 물어보는 분들, 웃돈을 주고 사고 싶다는 분들이 종종 있었죠. 지나고 보니, 오랜 세월 생산된, 몇 안되는 명차임이 틀림없는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