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부속품 인간 | 1 ARTICLE FOUND

  1. 2013.02.10 어느 부속품 인간의 최후

 어제 자정이 가까운 밤, 집에 돌아오는 길에 어느 문 닫은 점포의 계단에 앉아 있던 한 노숙자분을 봤습니다. 술에 취한 것인지 아니면 이미 죽어버린 것인지 아무런 미동도 없이 고개가 푹 꺾인 채 불편한 자세로 널브러져 앉아 있었습니다. 퀴퀴하고 때에 찌든, 두꺼운 점퍼 그리고 너무 오래 씻질 못해 연탄색깔이 되어버린 얼굴, 신발을 신지 못한 채 퉁퉁 부어버린 맨발, 윤기를 잃은 채 산발이 되어버린 덥수룩한 머리카락...

 

 그의 모습에서 극단의 좌절이 느껴졌고 임박한 죽음에 대한 체념이 느껴졌습니다. 버려진 짐승보다 못하게 전락해버린 한 인간의 충격적인 모습을 보니 가슴 한구석이 아려왔습니다. 그리고 그의 모습을 보면서 납세자, 종업원, 가장... 어느 것에도 쓸모가 없어 용도폐기된 부속품 인간의 참담한 최후에 대해 직시할 수 있었습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새로운 땔감이 필요해  (0) 2013.09.27
어느 부속품 인간의 최후  (0) 2013.02.10
전형적 직업인  (0) 2012.08.12
증명사진  (2) 2012.06.04
글로벌 앵벌이꾼  (3) 2012.02.11
나의 괴상한 잠버릇  (0) 2012.02.11
자격지심과 상황의 오해  (0) 2012.01.30
시간의 속도  (0) 2012.01.11
뜻밖의 사람, 뜻밖의 공포  (0) 2007.05.01
투영(投影)  (0) 2007.04.02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