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생활철학 | 1 ARTICLE FOUND

  1. 2005.09.07 도를 아십니까?

도를 아십니까?

인생 2005.09.07 21: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춘기 시절 다 그렇잖아요? 저도 정말 어릴 때 많이 싸우고 많이 대들기도 했었거든요. 돌아보면 좋았던 일들보다 혼나던 일들이 더 생각나고 그래요.

 한번은 엄마하고 대판 싸우다가 방비로 두들겨 맞던 일이 있었는데 긴 팔 블라우스로 팔의 멍을 숨기고 다녀야 한다는 게 얼마나 서럽고 눈물나던지... 그런데 그러고 나서 엄마가 제가 그렇게 좋아하던 참치찌개를 끓이시고는 밥 먹으러 오라고 하시더라고요.

 그 후로는 그 일을 잊고 있었는데 엄마가 되고 나서 애들에게 찌개를 끓여주다가 문득 그 일이 생각나더라고요. 그때 엄마가 말은 안 하셨지만 얼마나 나를 사랑해 주셨는지... 그리고, 그때 먹던 참치찌개가 얼마나 맛있었는지... 자신이 엄마가 되어보지 않고서는 깨닫지 못할 일이죠. 요즘에 결혼 안 한 사람들하고 한 번씩 이야기해 보면 말이 안 통하고 답답하다는 느낌이 들 때가 있어요...

 역시 사람은 겪어봐야 아는 거더라고요... 여기 시장통에 있는 사람들하고 가끔 계 모인다고 만나고 하거든요. 저기 길거리에 앉아서 채소 팔고 있는 할머니가 수녀님보다 낫더라고요. 스님이나 목사 그런 사람보다두요. 그런 사람들은 사람들에게서 떨어져 혼자서 뭔가를 깨달으려고 하잖아요?

'인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항해자  (0) 2006.07.25
나의 것은 없다.  (0) 2006.07.18
잘 사는 법?  (0) 2006.05.19
미쳐야 산다?  (0) 2006.02.21
도를 아십니까?  (0) 2005.09.07
지독한 운명  (0) 2005.08.30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0) 2005.08.09
인생의 속도계  (0) 2005.07.10
믿으세요!  (0) 2005.06.19
카르마(karma)  (0) 2005.05.23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