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잠버릇 | 1 ARTICLE FOUND

  1. 2012.02.11 나의 괴상한 잠버릇

 저에겐 한밤중에 벌떡 일어나, 앉은 채로 자는 잠버릇이 있습니다. 이는 15년 전 군 생활에서 얻어온 버릇입니다. 배치받았던 부대에선 야간경계근무 교대를 위해 선임 불침번 근무자가 후임을 흔들어 깨울 때 한번에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하면 곧바로 구타를 가하는 악습이 있었습니다. 이런 살벌한 분위기 속에서 잠을 자던 저는 옆 사람의 작은 몸부림에도 잠결에 일어나 군복과 총기를 챙겨 내무반을 나설 정도가 되어버렸습니다. 그 시절의 경험이 무의식에 강하게 각인되어 버린 탓인지 한번 시작된 ‘앉아서 자는 버릇’은 지금까지도 좀처럼 고쳐지지 않고 이어지고 있습니다.

 * 관련 기사 : 은지원, "나는 앉아서 잔다" 특이한 잠버릇에 관한 에피소드 밝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부속품 인간의 최후  (0) 2013.02.10
전형적 직업인  (0) 2012.08.12
증명사진  (2) 2012.06.04
글로벌 앵벌이꾼  (3) 2012.02.11
나의 괴상한 잠버릇  (0) 2012.02.11
자격지심과 상황의 오해  (0) 2012.01.30
시간의 속도  (0) 2012.01.11
뜻밖의 사람, 뜻밖의 공포  (0) 2007.05.01
투영(投影)  (0) 2007.04.02
자리가 사람을 망친다?  (0) 2006.07.07
방문자님의 소중한 의견에 항상 감사드립니다.